HOME | 핫이슈(Hot Issue)| 투자/재테크 | 생활Tip | 힐링/여행 | 건강/다이어트 | 요리/cook | 뷰티/패션 | 영어공부 | T/V/동/영/상






▷ 핫이슈(Hot Issue) ◁
작성일 2021-12-02 (목) 21:50
ㆍ추천: 0  
50대 중국계 비혼모가 백인 쌍둥이 출산 "인종이 무슨 상관"




50대 중국계 비혼모가 백인 쌍둥이 출산 "인종이 무슨 상관"


[서울신문 나우뉴스]

1일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미국 펜실베이니아주에 사는 란 마(53)는 지난달 막내딸 타라를 얻었다. 타라는 생물학적으로 2년 전 낳은 아들 토비와 이란성 쌍둥이다.



50대 중국계 미국인 비혼모가 두 살 터울의 백인 쌍둥이를 출산했다. 1일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미국 펜실베이니아주에 사는 란 마(53)는 지난달 막내딸 타라를 얻었다. 타라는 생물학적으로 2년 전 낳은 아들 토비와 이란성 쌍둥이다.



중국에서 태어나 미국으로 건너간 마씨는 자발적 비혼모다. 오래전 애인과의 사이에서 낳은 아들 토마스(19)와 딸 타일러(17)가 그에겐 거의 유일한 가족이었다.



아이들이 독립할 때가 점점 가까워져 오자 마씨는 가족 구성원을 더 늘리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결혼은 싫었다. 마씨는 “독립적인 편이고 연애나 결혼은 싫었다. 사랑과 기쁨이 가득한 우리 가정에 어떻게 하면 새로운 구성원을 만들 수 있을까 고민했다. 내겐 아직 아이에게 주고 싶은 사랑이 많이 남아 있었다”고 밝혔다.

중국에서 태어나 미국으로 건너간 마씨는 자발적 비혼모다. 오래전 애인과의 사이에서 낳은 아들 토마스(19)와 딸 타일러(17)가 그에겐 거의 유일한 가족이었다.



마씨는 시험관아기시술을 택했다. 그는 2018년 6월 백인 기증자의 정자와 난자를 체외수정(IVF) 시켜 수정란 9개를 얻었다. 그중 하나를 배양, 이식해 이듬해 6월 건강한 남아를 출산했다. 아기에겐 토비라는 이름을 붙여줬다. 마씨 나이 51세 때였다. 그는 “노산임에도 별문제 없이 출산했다. 내게 나이는 숫자에 불과했다”고 밝혔다.



주변 반응은 다양했다. 중년의 동양 여성과 백인 아기를 조손 관계로 착각하거나, 마씨를 유모쯤으로 여겼다. 여러 편견과 싸워야 함에도 마씨는 왜 백인 기증자를 택했을까. 그는 “시험관아기시술 전 과정에 아이들이 함께했다. 기증자도 아이들과 같이 선택했다. 우린 가족이 되는데 인종의 다름은 중요치 않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지난달 19일, 마씨는 시험관아기 토비에게 쌍둥이 동생을 만들어줬다. 보도에 따르면 그는 3년 전 얼린 배아로 또다시 임신에 성공, 딸 타라를 출산했다. 타라는 토비와 생물학적 남매로, 두 살 터울이지만 사실상 쌍둥이다.

그리고 지난달 19일, 마씨는 시험관아기 토비에게 쌍둥이 동생을 만들어줬다. 보도에 따르면 그는 3년 전 얼린 배아로 또다시 임신에 성공, 딸 타라를 출산했다.
타라(왼쪽, 여)는 토비(오른쪽, 남)와 생물학적 남매로, 두 살 터울이지만 사실상 쌍둥이다.



마씨는 “아이들이 어린 토비에게 친구 같은 형제를 만들어주자고 제안했다. 내 생각에도 혼자 자라는 것보다 형제가 있는 게 좋을 것 같아 출산에 동의했다”고 전했다. 이어 “쌍둥이 아니랄까 봐 두 아기 모두 잘 웃는다. 얼굴 생김새며 머리카락 색깔까지 똑같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잘 먹고, 운동하고, 명상하며 청년 못지않은 건강을 유지 중이다. 내가 항상 집에 있어서 언제나 아이들과 함께할 수 있다”며 양육에 자신을 보였다. 마씨는 “내 인생의 목적은 아이들 성장에 동행하는 것이다. 첫째와 둘째는 물론 새로 태어난 아기들에게도 삶이 얼마나 즐거운 것인지 보여주고 싶다”고 밝혔다. 더불어 아기들이 성인이 됐을 때 함께 인생을 즐길 또래의 조카가 많았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일 추천
1497 베이징 올림픽 앞두고 침묵하고 있는 글로벌 스폰서들   2022-01-28 0
1496 넷플릭스의 새 기대작 '지금 우리 학교는' 1월28일 금요일 공개!  2022-01-27 0
1495 부동산 중계인이 된 아놀드 슈왈츠제너거 아들  2022-01-27 0
1494 미국서 `유전자 조작` 돼지 신장 뇌사자 체내에 첫 이식  2022-01-21 0
1493 "반복된 PCR 검사 후, 코 연골 썩었다"…콧구멍 1개 된 여성의 눈물  2022-01-21 0
1492 "은상이가 아기 엄마가 돼요"..`상속자들` 김미경-박신혜, 감격스러운 만남  2022-01-20 0
1491 신화 앤디, 9세 연하 예비신부는 이은주 제주 MBC 아나운서…"축복 부탁"  2022-01-20 0
1490 최진실 딸 최준희, 웨딩 촬영 이슈 후..남친과 다정한 한때  2022-01-20 0
1489 스위스 Laax Open에서 1등한 클로이 김 (Chloe Kim)  2022-01-18 0
1488 Oxfam : 팬더믹 기간중 재산이 두배로 늘어난 세계 10대 재벌들  2022-01-17 0
1487 6전 6승 무패의 한국계 미들급 복서 "Eric Priest"  2022-01-17 0
1486 국가대표팀이 되기 위해 노력하는 25명의 선수들과 코치들  2022-01-17 0
1485 처음으로 공개된 귀여운 쌍둥이 판다  2022-01-13 0
1484 뉴욕 : 보데가에서 망치와 총으로 남성을 공격한 커플  2022-01-12 0
1483 아틀란타 : 조지아 캠프 주지사, 주 예산 흑자로 모든 사람에게 세금 환급 제안  2022-01-12 0
1482 52년째 찾고 있는 실종된 소녀  2022-01-12 0
1481 세계 최초로 유전자 조작한 돼지심장 이식 받은 남성  2022-01-11 0
1480 북극폭풍, 미국 중서부와 북동부 강타  2022-01-11 0
1479 보물 찾아 떠났다가 실종된 21살 학생  2022-01-11 0
1478 강에서 발견된 뼈, 2002년 실종된 두 아이의 엄마의 것으로 밝혀져..  2022-01-10 0
1477 수백만명의 손에 땀을 쥐게 한 '달려라 펭귄'  2022-01-10 0
1476 최고로 많은 눈이 내린 동물원 풍경  2022-01-10 0
1475 LA : City Of Industry에 새로운 코비드 테스팅 센터 오픈  2022-01-10 0
1474 아틀란타 : 노크로스 호텔 주차장에서 총격 사건으로 1명 사망  2022-01-10 0
1473 추락한 비행기 파일럿, 열차 충돌 직후 구출  2022-01-10 0
1472 진짜 강아지 앞에서 춤추는 로봇 강아지  2022-01-10 0
1471 어린아이 9명 포함 총 19명이 사망한 뉴욕 아파트 화재  2022-01-10 0
1470 연간 수백억 벌어들이는 전세계 유튜버 1위!  2022-01-10 0
1469 브라질 관광지 절벽 붕괴, 사망자 10명으로 늘어..  2022-01-09 0
1468 레스토랑 진상 고객들  2022-01-09 0
1467 LA : 총격으로 타코벨 종업원 사망  2022-01-09 0
1466 뉴욕 : 일요일 새벽 총격으로 19세 버거킹 캐쉬어 사망  2022-01-09 0
1465 한달에 용돈 8만파운드(1억3천만원) 받는 여성  2022-01-09 0
1464 겨울철 코비드 환자가 하면 위험한 작업!  2022-01-09 0
1463 520만명이 구독하는 영어공부 유투버가 말하는 "How to study in the US for FREE"  2022-01-08 0
1462 20초간 감동의 메세지를 전한 UPS 드라이버  2022-01-08 0
1461 330ft 절벽에 3일동안 매달렸던 트럭  2022-01-08 0
1460 15살 연하 남친을 둔 42세 여성 보디빌더  2022-01-08 0
1459 새해 만둣국 먹은게 불편해~~  2022-01-08 0
1458 경찰서 로비에서 온몸에 소독제 뿌리고 난동 피운 남성.. 테이저건 맞고 결국 사망  2022-01-08 0
12345678910,,,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