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핫이슈(Hot Issue)| 투자/재테크 | 생활Tip | 힐링/여행 | 건강/다이어트 | 요리/cook | 뷰티/패션 | 영어공부 | T/V/동/영/상






▷ 핫이슈(Hot Issue) ◁
작성일 2021-03-15 (월) 21:43
ㆍ추천: 0  
이광기 "세상 떠난 아들, 취학 통지서에 참담..캐스팅 사진, 영정사진 됐다" (아침마당)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배우 이광기가 먼저 세상을 떠난 아들을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다.




16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에의 화요 초대석에는 배우 이광기가 출연했다.




이광기는 '내가 흘린 눈물은 꽃이 되었다'를 출간한 작가로 등장했다.




이광기는 "고민을 했었다. 석규(아들)를 떠나보낸 것은 슬픔이지만, 

슬픔으로 끝내면 우리 가족은 쓰러지고 꽃은 시들고 시든 것은 죽음이지 않냐"며 

"그것이 아니라 아이가 우리 곁에 없지만 아이를 통해서 극복하는 모습들이 

보여진 것에 대한 감사함"이라고 했다.




그는 "아들을 통해서 알지 못해서, 보지 못했던 것을 볼 수 있게 해준 고마움, 

그것을 통해 하늘나라로 갔을 때 '석규아, 아빠 정말 나름대로 인생 멋지게 살아왔지?' 

이런 이야기를 해주고 싶다. 그때 아들에게 박수 받고 싶은 마음에서 책을 쓰게 됐다"고 했다.




이광기는 지난 2009년 신종플루로 먼저 세상을 떠난 아들을 언급했다.




이광기는 "아들이 감기 증상으로 열이 내리지 않아서 병원에 갔는데, 

치료하다가 갑작스럽게 안 좋아졌다. 다음날 너무 갑작스럽게 가족 곁을 떠났다. 

그때부터 모든 것이 암담했다"고 떠올렸다. 

그는 "당시 원망을 많이 했다. 왜 하필 우리 아이를 선택하셨는지, 

조금 더 빨리 큰 병원으로 가지 못했을까, 대처를 왜 이렇게 밖에 못했을까 생각이 들더라"며 

"아내도 자기 탓이라고 생각하는 시간들이 고통스럽고 원망스러웠다"고 했다.




이광기는 "그런 시간들이 쌓이면서 힘들었지만 그 당시 많은 분들이 힘이 돼 주시고 

기도를 해주셨다"면서도 "위로가 되면서도 위로가 안 됐다"고 털어놨다.







이때 과거 이광기가 아들과 함께 촬영한 사진이 공개됐다.




이광기는 "아들이 2년 간 필리핀에서 유학생활을 하고 귀국 후에 길거리 캐스팅이 됐다"며

 "내가 배우인 것을 모르고 캐스팅 매니저가 아내에게 명함을 줬더라. 

알고보니 내가 아는 분이더라"고 떠올렸다. 그는 "프로필을 찍고 싶다고 해서 겸사겸사 만났다. 

가족사진도 찍으면서 아이의 프로필을 찍게 됐다"며 "프로필이 나오고 난 뒤에 

아들의 영정사진이 됐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광기는 아들의 사망 신고도 못했다고. 그는 "정해진 기간 안에 사망신고를 해야 하는데, 

사망신고를 할 생각을 못했다. 취학예비통지서가 날라오더라. 우리 아이는 없는데"라며

 "그때가 참담했다"며 눈물을 흘렸다.




그는 "사망 보험금이 통장에 들어왔는데, 매일 눈물만 흘렸다"면서 

"그때 아이티에 지진이 났다. 아이들이 고통 받는 모습을 보는데 나도 힘들더라. 

아들의 작은 보험금이 나에게는 슬픔이고 아픔이지만, 저들에게는 기쁨이고 선물이 될 수 있겠구나 

생각이 들더라"고 했다. 이후 이광기는 전액을 기부했다.




이광기는 직접 아이티로 향해 그곳 아이들을 만나고, 모금 활동을 돕기도 했다. 

이때 당시 이광기의 모습이 등장, 그는 아들이 그린 그림이 새겨진 티를 입고 있는 

아이티 아이들의 모습을 보자 눈물을 흘렸다.




이광기는 "자식을 떠나보내면 가슴에 묻는다고 하지만, 너무 잊혀지면 너무 서운하다"고 했다. 

그는 "꿈에서 아들이 아이티 바닷가에서 뛰어오더라. 꿈 속에서 아들을 안았다. 

눈물을 흘리니까 아들이 닦아주더라"며 "아들이 '너무 잘 있어요. 

나 행복하니까 그만 울어요. 내 친구들 많이 도와줘요'하더라. 

그때부터 아이티를 돕기 시작했다"고 했다.




이광기는 "아들이 모든 스토리를 만들어줬다. 인세 계약을 하는데, 

내가 인세 받으면 뭐하냐. 내가 쓴 책이 아니라고 생각을 한다"며 

"인세 전액을 기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일 추천
1275 방송중 갑자기 `눈 찢기` 포즈…伊 유명 MC 인종차별 논란  2021-04-14 8
1274 김다은 아나운서, '93년생 박수홍 여친' 지목에 "안타깝게도 아니다"  2021-04-14 0
1273 "40대 맞아?" 송혜교, 명품 화보 속 '방부제 미모'  2021-04-14 0
1272 조여정, 숏컷 변신  2021-04-14 0
1271 "사랑 지키고 싶다"..성직 포기한 이탈리아 40대 신부  2021-04-13 0
1270 식당서 "中 김치 걱정" 말했다가…옆자리 중국인이 난동  2021-04-13 0
1269 김소연 맞아? 천서진과 정반대 일상 ‘옅은 화장+청순 미소’  2021-04-13 0
1268 김정현, 서예지와 ‘유난스런’ 연애? 본질은 역대급 민폐  2021-04-12 0
1267 명세빈, 오랜만의 근황도 `예쁨`…"생일 축하 감사합니다"  2021-04-12 0
1266 '42세' 장윤주, 톱모델의 충격적인 식단…"운동 가기 전"  2021-04-12 0
1265 `165cm45kg` 이유비, 속옷 모델의 자신감…슬렌더 끝판왕 섹시美  2021-04-10 0
1264 부친 떠나보낸 영국 찰스 왕세자 "마이 디어 파파…몹시 그립다"  2021-04-10 0
1263 박솔미, 남편 한재석 붕어빵 딸 공개..너무 예쁜 아이  2021-04-10 0
1262 임수정, 드라마 `멜랑꼴리아` 주인공  2021-04-02 0
1261 이동욱, OCN 새 드라마 ‘배드앤크레이지’ 주연  2021-04-02 0
1260 올림픽 메달 따도 인종차별 면제 안돼" 스노보드 챔피언 클로이 김 힘든 고백  2021-04-02 1
1259 신민아-김선호, `갯마을 차차차` 출연! 현실주의 치과의사-만능 백수의 로맨스 예고  2021-04-01 0
1258 한국 노인빈곤률 OECD 압도적 1위  2021-04-01 0
1257 플라스틱 바다가 된 호수.."예전엔 낚시도 했는데"  2021-03-31 0
1256 뉴욕 한복판에서 거구 흑인 남성에게 짓밝힌 '아시안 여성'  2021-03-30 0
1255 'Is This Patriot Enough?' 타운홀 미팅서 자신의 성처 보인 아시아계 퇴역군인  2021-03-30 0
1254 "만취 음주운전" 박중훈, 금주하면서 운동했는데.."실망 끼쳐 죄송"[종합](전문)  2021-03-28 0
1253 션, 어린이 재활병원 6억→최초 루게릭 요양병원 기부까지  2021-03-28 0
1252 진지희, 매일 더 예뻐지네..볼살 쏙 빠진 근황  2021-03-28 0
1251 현영, 가까이서 보니 더 인형 비주얼..얼굴이 너무 예뻐  2021-03-28 0
1250 "엄마가 찾고 있어" 잠수교 노란쪽지 속 아들 숨진 채 발견  2021-03-25 0
1249 [단독]'조선구마사' 결국 폐지… "PD가 배우들에게 통보 중"  2021-03-25 0
1248 유튜브 방송에서 선 넘은 박나래, 시청자들 거센 항의  2021-03-24 0
1247 역사왜곡 논란 `조선구마사` 다음주 결방…SBS "무한 책임 느껴" [전문] [공식]  2021-03-24 0
1246 `5년 열애` 김우빈, - 신민아 사로잡은 멜로 눈빛  2021-03-24 0
1245 화이자 "알약 코로나 치료제 임상시험 개시"  2021-03-23 0
1244 프랑스서 AZ 백신 맞은 20대 의대생 사망..혈전 발견  2021-03-23 0
1243 "5년만에 드라마…" 한효주, `해피니스` 주인공  2021-03-23 0
1242 "목사님 스니커즈는 631만원" 화제의 풀소유 폭로 美인스타  2021-03-23 0
1241 서인영, 22년 우정 커플타투 자랑했다가 도용 논란 "상도덕이라는 게 있다"  2021-03-21 0
1240 `나빌레라` 박인환, 송강, 47년차 사제듀오..첫방 포인트4  2021-03-21 0
1239 둘째 왕자님 한살된 기념으로 가족 사진 공개한 부탄 왕과 왕비  2021-03-20 0
1238 英 댄서 커플, 인스타 영상 찍다가 `펑` 머리카락과 옷에 불붙어 3도 화상  2021-03-20 0
1237 고민시 "미성년자 시절 음주사진 관련 심려 끼쳐 죄송"  2021-03-20 0
1236 뉴욕에서 '넌 여기 출신 아니야. 공산당 중국으로 돌아가라 xx년아' 라고 외친 여성  2021-03-19 0
12345678910,,,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