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핫이슈(Hot Issue)| 투자/재테크 | 생활Tip | 힐링/여행 | 건강/다이어트 | 요리/cook | 뷰티/패션 | 영어공부 | T/V/동/영/상






▷ 핫이슈(Hot Issue) ◁
작성일 2021-01-07 (목) 07:45
ㆍ추천: 0  
`잡초`라며 무시하더니…美 유럽, `한국산 슈퍼푸드`에 열광




'잡초'라며 무시하더니…美·유럽, '한국산 슈퍼푸드'에 열광



지난해 김 수출액이 처음으로 6억달러를 넘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2017년 5억달러를 돌파한지 3년만에 새 기록을 쓴 것이다. 중국·일본 등 전통적인 섭취 국가 뿐 아니라 김을 '바다의 잡초'라고 부르던 서구권의 김 소비가 급격히 늘어난 결과다.


미국 유럽도 '한국산 슈퍼 푸드' 김에 열광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7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지난해 수산물 수출액은 23억2000만달러(2조5000억원)으로, 전년 25억1000만달러보다 7.4% 줄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외식용 품목인 참치 전복 넙치 등의 수출이 줄어든 영향이 컸다. 반면 가정 내 수산물 소비가 증가하면서 조미김(12.9%) 어묵(2.0%) 김 스낵 등 조제품(9.5%) 참치캔 등 통조림(10.2%) 등 가공품 수출은 급증했다.


매년 수산물 수출 품목 1위를 차지해왔던 김은 올해도 전년(5억8000만달러)보다 2000만달러 늘어난 6억달러를 기록했다. 역대 최대 실적이다. 상반기 기준으로 보면 대(對)미국 김 수출액(6909만달러)이 일본으로의 수출액(5961만달러)를 처음으로 뛰어넘었다. 국가별로 보면 미국·일본·중국·태국·대만 순이었다.


전통적으로 김을 즐겨 먹었던 일본과 중국이 아니라 미국이 한국산 김 수입 1위로 떠오른 건 고무적인 성과라는 평가다. 식품업계 관계자는 "미국에 수출되는 한국산 김의 90% 이상은 조미 김 형태로, 밥과 김을 함께 먹기보다는 주로 과자처럼 먹는 용도"라며 "매운맛 등을 가미하거나 아몬드 등을 첨가한 스낵제품이 특히 인기"라고 했다. 미국 유럽 등지에서는 김이 일반 해조류보다 단백질 함량이 훨씬 높으면서도 칼로리는 비교적 낮은 '슈퍼 푸드'로 인식돼 조미김·김스낵 등을 중심으로 수요가 꾸준히 증가 추세다.


수출국 세 배로…아시아권 인기 여전
한국의 김이 세계 시장에서 본격적으로 인정받기 시작한 건 2017년이다. 국제식품규격위원회(CODEX)가 한국이 제안한 '김 제품 규격안'을 아시아 지역 표준 김 규격으로 채택했다. 덕분에 한국산 김을 사가는 나라는 급격히 증가세다. 2007년 49개국에서 2018년에는 136개국으로 3배 가까이 늘었다.


일본에서는 마른김과 조미김을 고루 많이 수입한다. 품질 좋은 한국산 김을 술안주 및 밥과 소비하는 문화가 확산되면서 한국산 김이 전체 수입산 김의 80% 가량을 차지하고 있다. 중국의 경우 조미김은 젊은 층을 중심으로 과자처럼 소비되고, 김밥과 초밥용 김은 한국 드라마 등에 나오는 한국식 김밥을 만들기 위해 구매한다.


동남아에서도 김의 인기가 높다. 베트남·인도네시아의 유통 매장에는 ‘김’ 판매 코너가 별도로 마련된 곳이 점차 늘고 있다. 태국은 한국산 마른김을 주로 수입한 뒤 이를 과자로 가공 및 수출해 세계 시장 점유율을 높여가고 있다. 해수부 관계자는 "우리 정부도 부가가치가 높은 김 가공식품의 시장 점유율을 높이기 위해 각종 지원책을 적극적으로 펼쳐 소기의 성과를 거두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일 추천
1217 `달이 뜨는 강` 나인우, `학폭→하차` 지수 빈자리 채운다..`유력`  2021-03-04 0
1216 드라마 <궁> 15년만에 리메이크 결정  2021-03-04 0
1215 `김자옥 동생` 김태욱 전 SBS 아나운서 사망  2021-03-04 0
1214 공 줍던 캐디 앞에서 풀스윙, 캐디는 실명 위기까지  2021-03-04 0
1213 레이디 가가 “50만불 현상금 약속대로 지급”  2021-02-28 0
1212 커피 만드는 바리스타 로봇, 매장 투입  2021-02-28 0
1211 주성치 단짝 배우 오맹달, 간암으로 별세  2021-02-28 0
1210 궁지 몰린 램지어 "내가 실수했다..비판에 괴롭다"  2021-02-26 0
1209 김태리, 러블리 봄의 여신 …화보 비하인드도 A컷  2021-02-23 0
1208 기성용, 한혜진에 “곧 만나, 혜진”  2021-02-23 0
1207 "국가대표 출신 스타 선수, 초등생 시절 축구부 후배 성폭행"  2021-02-23 0
1206 지디 제니 열애설  2021-02-23 0
1205 이종석, 장발 머리도 ‘완벽 소화’…압도적인 분위기  2021-02-22 0
1204 추신수 전격 국내 복귀, 신세계와 연봉 27억원 계약  2021-02-22 0
1203 텍사스 전기회사 상대로 1억달러 손해배상 소송 제기한 엄마  2021-02-22 0
1202 고소영, `디즈니 공주` 현실판? 명품 목걸이+드레스  2021-02-22 0
1201 서인국 - 장동윤, 100억대 SF액션스릴러 `늑대사냥` 호흡  2021-02-21 0
1200 45세 원빈, 7살 아들 아빠 맞아? 잘생긴 동안미모 [화보]  2021-02-21 0
1199 안철수 “AZ 불안감 해소 위해서라면 먼저 맞겠다”(종합)  2021-02-21 0
1198 질로우에 올라온지 이틀만에 SNS에서 난리난 캘리 South Lake Tahoe 집  2021-02-21 0
1197 `트롯전국체전` 우승 진해성, 학폭 의혹…"빵셔틀·구타·성희롱"  2021-02-21 0
1196 `빈센조` 마피아 송중기, 금가프라자 지킨 유쾌 방어전…9.3%로 ↑  2021-02-21 0
1195 "난 인생 X됐다".. 유명 트위치 스트리머 남편, 이혼 언급하며 '자해 생방송'  2021-02-19 0
1194 코로나19에 걸려 고생했던 기네스 펠트로가 추천한 '무설탕 김치'  2021-02-18 0
1193 재력가 남편을 둔 23세 여성.. 아이가 11명??  2021-02-17 0
1192 눈오는 날 눈길에 등장한 현실판 '슈퍼우먼'  2021-02-16 0
1191 "너는 필리핀 가사도우미 같다" 필리핀 발칵 뒤집은 중국 드라마 대사  2021-02-16 0
1190 싱글맘 고백한 '여신강림' 야옹이 작가  2021-02-16 0
1189 구미 3살 아이 친모 "출산 앞두고 힘들어서 딸 버렸다"  2021-02-15 0
1188 쿠팡 계약직 직원도 200만원어치 주식 받는다  2021-02-15 0
1187 "바다 보고싶다" 말기암 환자 마지막 소원..호주 울린 사진  2021-02-13 0
1186 일본 후쿠시마 규모 7.1 지진 발생 후 대규모 정전까지  2021-02-13 0
1185 요양병원에 계신 87세 아버지 1년간 못봤다는 신동엽  2021-02-13 0
1184 황혜영 김경록 "조촐하게 가족사진 찍으려 했는데 블록버스터 리마린드 웨딩화보 돼"  2021-02-11 0
1183 스탠포드 30대 소아과 의사가 아동성범죄로 체포  2021-02-11 0
1182 전진 아내 류이서, 일반인인데 이제 광고까지 촬영..여배우급 비주얼  2021-02-11 0
1181 트와이스 의상이 블랭핑크와 같다?..JYP, 한복 논란 사과  2021-02-10 0
1180 전광훈 "대한민국 지금 헌법 없어… 코로나 사기극 계속될 것"  2021-02-10 0
1179 빈집서 3살 여아 숨진 채 발견…이사간 엄마 체포  2021-02-10 0
1178 "'고명딸'은 여성혐오 용어, '외딸'로 불러주세요"  2021-02-10 0
1234567891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