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핫이슈(Hot Issue)| 투자/재테크 | 생활Tip | 힐링/여행 | 건강/다이어트 | 요리/cook | 뷰티/패션 | 영어공부 | T/V/동/영/상






▷ 핫이슈(Hot Issue) ◁
작성일 2020-09-16 (수) 08:09
ㆍ추천: 0  
백인 남성, 한인 여성에 “우한으로 돌아가라”




캘리포니아의 한 백인 남성이 식당에서 여동생과 함께 식사를 하던 한인 여성에게
“우한으로 돌아가라”고 폭언을 해 소셜미디어 이용자들이 분노하고 있다.

의류 브랜든인 WOMN을 운영하는 사업가인 소피아 장씨는 
지난 13일 뉴포트비치의 ‘블루 그릴’ 레스토랑에서 식사를 하던 도중 화장실로 향하던 
중년 백인 남성으로부터 “우한으로 돌아가라(go back to Wuhan)”이라는 말을 들었다.

장씨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눈을 마주치며 다가와 이 말을 퍼부었다”면서
“화장실에서 돌아오는 남성에게 항의했지만 모멸감을 참을 수 없었다”고 전했다.

장씨는 식당 매니저에 이 사실을 알렸고 웨이트리스는 이 남성과 아내를 식당에서 내보냈다. 
장씨는 “그들 부부는 항의 후에도 한참이나 식당에 머물렀고 
웨이트리스와 포옹까지 하고 유유히 떠났다”고 밝혔다.

어시안 미디어인 넥스트샤크에 따르면 이 남성은 오렌지카운티에 거주하고 있으며 
프루덴셜사에서 재정 어드바이저로 일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 네티즌은 프루덴셜사에 이같은 내용을 알리고 회사측의 조치를 요구했다.

프루덴셜사는 “이같은 행동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으며 내부 조사를 벌이고 있다”면서 
“프루덴셜은 이러한 차별에 대해 무관용 정책을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https://www.instagram.com/sophiachang/




View this post on Instagram

On September 12, my sister @robinchang and I encountered a racist man around 6pm at @bluewatergrill in Newport Beach while having dinner. His name is JAMES HILBRANT. He is currently an employee of @prudential, one of the biggest life insurance companies in the US. He told my sister and I to “GO BACK TO WUHAN”. Once we confronted him he proceeded to insult us by saying, “I DON’T SPEAK CHINESE” even though we were clearly speaking English. When the manager approached him, it looked like he was denying everything. However, when the staff was not around James would stare us down with this look as if he knew he just got away with what he said. I will never forget that moment and it replays over and over in my head. I immediately took action by recording the incident on my phone. Unfortunately, I pulled it out right after he insulted us, but it was clear that even the manager knew he what he was doing. Robin and I simply went to Newport Beach to have a nice dinner outdoors. We said NOTHING to this man and for him to verbally attack us because of our race is unacceptable. Ever since the pandemic, there has been an increasing number of hateful acts against Asian Americans. It doesn’t help that our president called Covid-19 the “Chinese virus”. Donald Trump’s rhetoric has influenced people like JAMES HILBRANT to believe that they are invincible and can get away with racial harassment but that is simply NOT the case today. James Hilbrant needs to be held accountable. @prudential - he should be permanently terminated from your company!! We are waiting on a statement. I feel so fortunate that I have a platform where I am able to share my experience and shine a light on racism against Asian Americans. This could have happened to anyone. I can’t imagine how many times he has probably gotten away with something like this. To everyone who has commented, shared, or reposted THANK YOU SO MUCH. There is an obvious divide in our country, but this incident has truly opened my eyes on the unity that still exists today. I know I am just one person, but I hope that shedding a light on this encourages anyone who deals with racial harassment to SPEAK UP. Do not let them win.

A post shared by Sophia Chang (@sophiachang) on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일 추천
1083 아들 풋볼 경기장에서 마스크 안 써서 체포된 엄마  2020-09-28 0
1082 예맨의 아이들을 돕기 위한 바자회 개최한 6살 아이들  2020-09-28 0
1081 총격으로부터 새 아이 보호 후 직장에서 해고된 아빠  2020-09-28 0
1080 백인 남성, 한인 여성에 “우한으로 돌아가라”  2020-09-16 0
1079 이민정, 드레스 입은 여신…"다희 결혼식날"  2020-09-15 0
1078 임주환, 39세의 소년美…시간 거스르는 최강 동안  2020-09-15 0
1077 황신혜, 군살 제로 탄탄 등근육…믿을 수 없는 50대 레깅스 몸매  2020-09-12 0
1076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인 아마존 프라임 다큐  2020-09-12 0
1075 마켓 주차장에서 잠자던 노숙자 여성을 고용한 크로거  2020-09-11 0
1074 최은경, 고1 아들과 달달한 볼 뽀뽀..연인 같은 母子  2020-09-10 0
1073 산불에 멍든 캘리포니아  2020-09-10 0
1072 자신을 감옥에 보낸 경찰에게 '신장 기증'한 여성  2020-09-09 0
1071 손 세정제 바른 채로 촛불켜다 온몸에 화상 입은 여성  2020-09-09 0
1070 막 결혼한 신혼부부의 아찔한 웨딩사진  2020-09-09 0
1069 초밥을 주문하면 '마초맨'이 배달을??  2020-09-09 0
1068 실시간 화상 수업중 강도가...!!!  2020-09-09 0
1067 `박남정 딸` 박시은, JYP와 계약→연기 활동→소속사 이적 후 걸그룹 데뷔  2020-09-07 0
1066 최수종-하희라 딸 윤서, 직접 그린 방탄소년단 진 "사진인줄, 금손 인증"  2020-09-07 0
1065 태풍에 깨진 해운대 유리창…알고보니 `중국산`  2020-09-07 0
1064 샘 해밍턴, 30kg 감량+20대 몸무게 회복 "윌벤져스 덕 버텼다"(종합)  2020-09-07 0
1063 쿨 유리, 으리으리한 `집콕` 생활 "LA 최고온도 45도…먹고 놀고"  2020-09-07 0
1062 ‘인간 띠’ 인명구조…손 놓쳐서 익사  2020-09-04 0
1061 "하의실종 아찔美" 박민영, 작정하고 섹시한데 청순하기까지?  2020-09-03 0
1060 황정음, 결혼 4년만에 파경 [1]  2020-09-03 0
1059 `39살` 한지민, 신생아급 피부+소멸 직전 얼굴…역대급 여신 비주얼  2020-09-03 0
1058 야노시호, 추사랑과 힐링 하와이 일상…"반려견도 수영 데뷔"  2020-09-03 0
1057 안재욱-최현주 둘째임신…"12주차 3월에 만나요"  2020-09-03 0
1056 진재영, 럭셔리 제주도 하우스에서우아한 계란말이  2020-09-02 0
1055 오현경 "내 나이에 고등학생 역을.." 초절정 동안미모 폭발  2020-09-02 0
1054 LA 상공에 ‘아이언맨’ 출현?…항공기 조종사들 목격  2020-09-02 0
1053 공원에서 하이킹 하던 여성 '다리 툭' 치는 곰  2020-08-31 0
1052 김희선, 알고보니 '착한 건물주'…한달 임대료 안받았다 '훈훈'  2020-08-31 0
1051 러시아 여성 몸서 나온 1.2m 뱀…의사도 놀라 뒷걸음질쳤다  2020-08-31 0
1050 임미숙♥김학래, 훈남 아들 공개  2020-08-30 0
1049 웹툰 작가 박태준, 코로나19 치료 후 퇴원 "59kg까지 빠져…"  2020-08-30 0
1048 바다, 엄마 된다 "9월 출산 예정"  2020-08-30 0
1047 무법천지 뉴욕…대낮 지하철역서 성폭행 시도 ‘충격’  2020-08-30 0
1046 느는건 뱃살" 박나래, 스테이크→잡채까지 `집콕` 요리 삼매경  2020-08-30 0
1045 다이어트 성공한 안정환 근황  2020-08-29 0
1044 엄정화 '52세'의 놀라운 요가 실력  2020-08-29 0
12345678910,,,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