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핫이슈(Hot Issue)| 투자/재테크 | 생활Tip | 힐링/여행 | 건강/다이어트 | 요리/cook | 뷰티/패션 | 영어공부 | T/V/동/영/상






▷ 핫이슈(Hot Issue) ◁
작성일 2020-09-07 (월) 08:27
ㆍ추천: 0  
샘 해밍턴, 30kg 감량+20대 몸무게 회복 "윌벤져스 덕 버텼다"(종합)





샘 해밍턴이 다이어트 전도사로 변신했다.

호주 출신 방송인 샘 해밍턴은 9월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통해 
다이어트에 완벽히 성공한 모습을 공개했다.

120kg에서 다이어트를 시작했던 샘 해밍턴은 최근 30kg 감량에 성공, 
몰라보게 달라진 비주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뿐만 아니라 샘 해밍턴은 덥수룩한 콧수염과 턱수염까지 말끔하게 면도해 
날렵한 턱선을 자랑하기도.

확 달라진 모습의 샘 해밍턴은 "포기하고 싶었지만 윌리엄과 벤틀리 등 
가족들 때문에 열심히 버텼다"며 지난 시간을 되돌아봤다. 
이와 함께 "포기하고 싶은 사람도 있겠지만 포기하면 안된다. 
버텨야 성공할 수 있다. 내가 성공한 케이스이기 때문에 날 보고 앞으로 
더 열심히 하면 더 좋을 것 같다"고 다이어터를 향한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현재 90kg로 20대 당시 몸무게가 됐다는 샘 해밍턴은 다이어트 후 
좋은 점이 많다고 강조했다. 샘 해밍턴은 "사이즈도 엄청 줄었다. 가볍다. 
요즘 어디 가면 날아다닌다"고 전했다. 또 샘 해밍턴은 "옷이 안 맞는다. 
이 전까지 입었던 옷들은 전부 다 안 맞는다. 팬티도 크다. 
맞는 건 양말밖에 없다"며 "솔직히 행복한 고민이다. 
아내 잔소리 있지만 그래도 건강을 찾았기 때문에 그게 제일 좋은 거다"고 털어놨다.

샘 해밍턴은 다이어트 비결로 기계 관리와 식단, 일찍 자는 습관을 꼽았다. 
샘 해밍턴은 "120kg 나갔을 때 너무 힘들었다. 그때도 무거웠기 때문에 운동 하고 싶지 않았다. 
이번에 기계 관리를 받았다. 희한하게 누워서 받아보니까 일어난 뒤 운동한 느낌도 나고 
개운함도 있고 참 신세계였다"며 "식단이 90%다. 솔직히 현미밥을 많이 먹었는데 
규칙적으로 밥을 먹는 게 굉장히 중요하고, 매 끼마다 먹을 때 비슷한 양을 먹어야 한다. 
그리고 일찍 자라"고 설명했다.

그런가하면 샘 해밍턴은 "육아도 힘들텐데 어떻게 다이어트 했냐"는 
네티즌의 질문에는 "육아하는 분들한테 진심으로 멋있다고 얘기하고 싶다. 
육아하면서 다이어트 하는 분이면 박수쳐주고 싶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샘 해밍턴은 "윌리엄 벤틀리를 키우면서 다이어트 하는 게 힘들었다. 
옆에서 애들 얼마나 귀엽나. 근데 옆에서 악마 같은 역할을 하더라. 
'아빠 한 입만 먹어봐'라고 하는데 처음엔 이걸 거절하기 쉽지 않았다. 
하지만 나중에 노하우가 생겼다. 아이들과 먹는 음식이 달라도 한 자리에서 먹게 되니까 
소통하고 서로 배려하는 시간이 됐다. 우리 아이들은 내가 먹는 식단을 보면서 
'아빠 다이어트 하네'라는 게 인식이 돼 있다. 아이들이 옆에서 '잘 되니까 멋있네'라고 하니까 
뭘 해도 옆에서 버틸 수 있었다"며 '윌벤져스'를 향한 고마움을 드러냈다.

끝으로 샘 해밍턴은 여기서 다이어트를 멈추지 않을 것을 선언했다. 
샘 해밍턴은 "난 더 도전할텐데 고등학교 시절 몸무게에 도전할 거다. 
여기서 더 열심히 다이어트해 더 빼겠다"고 누리꾼들에게 약속해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샘 해밍턴은 윌벤져스와 함께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 중이다. 
(사진=샘 해밍턴 인스타그램)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일 추천
1083 아들 풋볼 경기장에서 마스크 안 써서 체포된 엄마 2020-09-28 0
1082 예맨의 아이들을 돕난 바자회 개최한 6살 아이들 2020-09-28 0
1081 총격으로부터 새 아이 보호 후 직장에서 해고된 아빠 2020-09-28 0
1080 백인 남성, 한인 여성에 “우한으로 돌아가라”  2020-09-16 0
1079 이민정, 드레스 입은 여신…"다희 결혼식날"  2020-09-15 0
1078 임주환, 39세의 소년美…시간 거스르는 최강 동안  2020-09-15 0
1077 황신혜, 군살 제로 탄탄 등근육…믿을 수 없는 50대 레깅스 몸매  2020-09-12 0
1076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인 아마존 프라임 다큐  2020-09-12 0
1075 마켓 주차장에서 잠자던 노숙자 여성을 고용한 크로거  2020-09-11 0
1074 최은경, 고1 아들과 달달한 볼 뽀뽀..연인 같은 母子  2020-09-10 0
1073 산불에 멍든 캘리포니아  2020-09-10 0
1072 자신을 감옥에 보낸 경찰에게 '신장 기증'한 여성  2020-09-09 0
1071 손 세정제 바른 채로 촛불켜다 온몸에 화상 입은 여성  2020-09-09 0
1070 막 결혼한 신혼부부의 아찔한 웨딩사진  2020-09-09 0
1069 초밥을 주문하면 '마초맨'이 배달을??  2020-09-09 0
1068 실시간 화상 수업중 강도가...!!!  2020-09-09 0
1067 `박남정 딸` 박시은, JYP와 계약→연기 활동→소속사 이적 후 걸그룹 데뷔  2020-09-07 0
1066 최수종-하희라 딸 윤서, 직접 그린 방탄소년단 진 "사진인줄, 금손 인증"  2020-09-07 0
1065 태풍에 깨진 해운대 유리창…알고보니 `중국산`  2020-09-07 0
1064 샘 해밍턴, 30kg 감량+20대 몸무게 회복 "윌벤져스 덕 버텼다"(종합)  2020-09-07 0
1063 쿨 유리, 으리으리한 `집콕` 생활 "LA 최고온도 45도…먹고 놀고"  2020-09-07 0
1062 ‘인간 띠’ 인명구조…손 놓쳐서 익사  2020-09-04 0
1061 "하의실종 아찔美" 박민영, 작정하고 섹시한데 청순하기까지?  2020-09-03 0
1060 황정음, 결혼 4년만에 파경 [1]  2020-09-03 0
1059 `39살` 한지민, 신생아급 피부+소멸 직전 얼굴…역대급 여신 비주얼  2020-09-03 0
1058 야노시호, 추사랑과 힐링 하와이 일상…"반려견도 수영 데뷔"  2020-09-03 0
1057 안재욱-최현주 둘째임신…"12주차 3월에 만나요"  2020-09-03 0
1056 진재영, 럭셔리 제주도 하우스에서우아한 계란말이  2020-09-02 0
1055 오현경 "내 나이에 고등학생 역을.." 초절정 동안미모 폭발  2020-09-02 0
1054 LA 상공에 ‘아이언맨’ 출현?…항공기 조종사들 목격  2020-09-02 0
1053 공원에서 하이킹 하던 여성 '다리 툭' 치는 곰  2020-08-31 0
1052 김희선, 알고보니 '착한 건물주'…한달 임대료 안받았다 '훈훈'  2020-08-31 0
1051 러시아 여성 몸서 나온 1.2m 뱀…의사도 놀라 뒷걸음질쳤다  2020-08-31 0
1050 임미숙♥김학래, 훈남 아들 공개  2020-08-30 0
1049 웹툰 작가 박태준, 코로나19 치료 후 퇴원 "59kg까지 빠져…"  2020-08-30 0
1048 바다, 엄마 된다 "9월 출산 예정"  2020-08-30 0
1047 무법천지 뉴욕…대낮 지하철역서 성폭행 시도 ‘충격’  2020-08-30 0
1046 느는건 뱃살" 박나래, 스테이크→잡채까지 `집콕` 요리 삼매경  2020-08-30 0
1045 다이어트 성공한 안정환 근황  2020-08-29 0
1044 엄정화 '52세'의 놀라운 요가 실력  2020-08-29 0
12345678910,,,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