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핫이슈(Hot Issue)| 투자/재테크 | 생활Tip | 힐링/여행 | 건강/다이어트 | 요리/cook | 뷰티/패션 | 영어공부 | T/V/동/영/상






▷ 핫이슈(Hot Issue) ◁
작성일 2020-06-06 (토) 07:35
ㆍ추천: 0  
서울 명동에서 미국 `흑인 사망` 추모 행진 (한국 포털반응)




미국 '흑인 사망' 추모 행진


기사 이미지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6일 오후 서울 명동에서 열린 '조지 플로이드' 사건 추모 행진 집회에서 참가자들이 손피켓을 들고 행진하고 있다. 2020.6.6







서울 명동에서 플로이드 추모 행진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시민과 외국인들이 6일 서울 중구 명동에서 청계천 한빛광장까지 미국 백인 경찰관의 과잉 진압으로 숨진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 추모 행진을 하고 있다. 2020.6.6/뉴스1








명동 플로이드 추모 행진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6일 오후 서울 명동에서 열린 '조지 플로이드' 사건 추모 행진 집회에서 참가자들이 손피켓을 들고 행진하고 있다. 2020.6.6









'美흑인 사망' 명동서 첫 추모행사…"인종차별 반대한다"

참가자 100여명 모여…외국인도 다수
'우리는 인종차별에 반대한다' 손팻말
명동역-청계천 한빛광장까지 침묵행진
"인종차별로 인한 문제 깊이있게 봐야"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플로이드 사망 사건' 추모시위 참가자가 6일 서울 청계천 한빛광장에서 인종차별 반대 피켓 등을 들고 있다. 2020.06.06.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민기 기자 = 미국에서 백인 경찰의 과잉 진압으로 사망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를 추모하는 행진이 현충일인 6일 서울에서 처음 진행됐다.

이날 오후 4시께 서울 명동역 5번 출구 앞에는 열린 조지 플로이드의 사망을 추모하는 행진엔 100여명의 인원이 참석했다. 대부분 한국인들이었지만 외국인들도 다수 눈에 띄었다.

검은색 상·하의에 '숨을 쉴 수가 없다'는 문구가 적힌 마스크를 쓰고 모인 행진 참가자들은 'I can't breathe(숨을 쉴 수 없다)', '우리는 인종차별에 반대한다', 'Rest in Peace(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등의 문구가 적힌 손팻말을 들었다.

행진 시작에 앞서 SNS 등에서 조지 플로이드 국내 추모행진을 최초로 제안한 심지훈(34)씨는 "먼저 저의 제안에 공감하고 함께 하기 위해 이 시국에 무거운 발걸음을 해주신 여러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제가 처음 추모행진을 제안한 뒤 많은 관심과 지지, 비판과 비난을 받았지만 이번 행진은 특정 단체나 조직이 아닌 개인 심지훈이 제안한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플로이드 사망 사건' 추모시위 참가자들이 6일 서울 청계천 한빛공원에서 조지 플로이드를 추모하며 인종차별 반대를 의미하는 무릎 꿇기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2020.06.06. kmx1105@newsis.com



심씨는 "3일 정도의 짧은 시간 동안 추모행진에 동의한 3~4명의 친구들과 논의하는 과정에서 저의 무지와 부족함에 대한 많은 비판도 받았다"며 "부족하지만 돌아가신 조지 플로이드와 인종차별 철폐를 위해, 전 세계 모든 분들에게 희망의 메시지가 전달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날 행진은 명동역 5번 출구 앞 밀리오레에서 시작해 회현로터리를 거친 뒤 청계천 한빛광장까지 이어졌다. '침묵·평화행진' 방식으로 진행된 만큼 참가자들은 특별한 구호를 외치지 않고 손팻말을 든 채 침묵 속에 행진을 이어갔지만, 일부 참가자들은 "정의가 없으면 평화도 없다"는 구호를 잠시 외치기도 했다.

오후 4시께 출발한 행진 행렬은 약 30분 뒤인 오후 4시30분께 청계천 한빛공원에 도착했다.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플로이드 사망 사건' 추모시위 참가자들이 6일 서울 명동에서 출발해 청계천 한빛광장까지 '숨을 쉴 수 없어'라는 문구가 적힌 검정마스크와 피켓 등을 들고 조지 플로이드를 추모하는 침묵행진을 하고 있다. 2020.06.06. kmx1105@newsis.com


광장에 도착한 참가자들은 조지 플로이드를 비롯해 인종차별로 세상을 떠난 모든 이들을 추모하기 위한 '무릎 꿇기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참가자들은 약 2분 동안 한 쪽 무릎을 꿇은 채 추모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추모행진에 참가한 미국 캘리포니아주 출신 제니퍼 보우만(35)씨는 "저도 홀로 한국에 온 만큼 고향에서 떨어져 있다는 느낌을 많이 받는데, 내 나라에서 이런 인종차별이 발생했다는 사실이 너무 가슴 아프다"며 "백인으로서 저는 인종차별이 야기하는 진짜 문제들을 깊이 있게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서울에서도 사람들과 함께 모여 평등한 인권과 정의를 위해 싸울 기회가 있어서 너무 좋다"며 "미국에 있는 가족과 친구들도 페이스북 등 SNS와 대화를 통해 이 문제에 대해 많은 의견을 나누고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플로이드 사망 사건' 추모시위 참가자가 6일 서울 청계천 한빛광장에서 피켓을 들고 있다. 2020.06.06. kmx1105@newsis.com


주혜인(29)씨는 "조지 플로이드는 흑인이었지만 당시에 과잉 진압을 당하는 사람이 다른 인종일 수도, 다른 그 누구일 수도 있었다"며 "지금도 세계 곳곳에서 각종 차별이 발생하고 있는데, 인권의 높낮이가 같아지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추모행진에 참가했다"고 했다.

한편 이날 추모행진을 처음 제안한 심씨는 지난 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우리는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인종을 떠나 모두가 더불어 살아가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이 일을 결코 묵과할 수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행진 계획을 밝혔다.

이들이 이날 추모한 조지 플로이드는 비무장 상태에서 백인 경찰 데릭 쇼빈의 과잉 진압으로 인해 사망한 흑인 남성으로, 그의 사망 이후 미국 전역에서는 조지 플로이드의 사망과 인종차별에 항의하는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외신 등에 따르면 조지 플로이드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는 현재까지 미국 도시 최소 75곳에서 이어졌다. 약탈과 방화를 동반한 폭력 시위까지 곳곳에서 벌어지면서 25개 가량의 도시에는 야간 통행금지령이 내려지기도 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일 추천
954 응급 환자 태운 구급차 막은 택시 운전자 "내가 책임질테니까.."  2020-07-03 0
953 얼굴은 닥스훈트, 몸은 달마시안?...어딜가나 시선집중  2020-07-02 0
952 4천만마리 '먹구름 메뚜기떼'…브라질 곡창지대 '습격'  2020-06-27 0
951 오늘 지미팰런쇼에서 컴백쇼한 블랙핑크  2020-06-27 0
950 현아, 탱크톱 입고 도발 포즈 '다이어트 자극 몸매'  2020-06-21 0
949 서예지 성형 전  2020-06-21 10
948 골프 선수 미셸 위, 딸 출산  2020-06-21 0
947 김나희, 유튜브 영상 공개…과감한 스킨십+19금 콘셉트 "후방주의"  2020-06-20 0
946 김새론, 끈 민소매 입고 성숙미 과시  2020-06-20 0
945 '우람한 팔뚝, 건강한 섹시美' 김우빈이 돌아왔다  2020-06-18 0
944 김선아 근황  2020-06-17 0
943 "살 빼야한다" 윤종신, 美해변가에서 상의 탈의..솔비 "인생 사진이세요"  2020-06-17 0
942 김원효, 17kg 감량 후 완벽 수트핏  2020-06-17 0
941 류준열 근황  2020-06-16 0
940 가수 나비 탄수화물 안 먹은지 일주일 째  2020-06-15 0
939 브리트니, 살 쪽빼고 비키니 몸매 인증  2020-06-15 0
938 핑클 이진 근황  2020-06-15 0
937 '이경규 딸' 이예림, 다이어트 성공 후 더 성숙+빛나는 미모  2020-06-15 0
936 이효리, 성유리 지목으로 '덕분에 챌린지' 동참…  2020-06-11 1
935 "송중기 열애설 상대는 미모의 검사출신 변호사" 가세연, 실명X얼굴X프로필 공개…'초강경 대응' 무색  2020-06-11 0
934 강민경, 흰 티+청바지만으로도 빛나는 미모  2020-06-10 0
933 류승범, 외국인 여자친구와 결혼…예비 아내 임신 '인생 2막'  2020-06-10 0
932 윤계상·이하늬, 결별…열애 7년만에 '연인에서 동료'로  2020-06-10 0
931 래퍼 한요한, 새로 산 람보르기니 공개하며 스쿨존에서 시속 70㎞ 과속해 논란  2020-06-09 0
930 S.E.S 슈, 3억대 대여금 반환 소송 패소 불복 '항소'  2020-06-09 0
929 윤세아, 파격 히피펌도 완벽 소화  2020-06-07 0
928 “코로나, 하반기 2차 대유행...세계경제 `더블딥` 온다"  2020-06-07 0
927 김구라 아들 그리, 母 향한 애틋한 사랑 "저희 엄마입니다"  2020-06-07 0
926 서정희, 붉은색 파마머리 변신…나이 잊은 `러블리 비주얼`  2020-06-07 0
925 김준희, '1등 사위' 남편에 감동 "진짜 결혼 잘한 것 같아"  2020-06-07 0
924 조현, 레깅스 입고 뽐낸 완벽 S라인  2020-06-07 0
923 도서관 여자화장실서 45분 숨어있던 대학생 벌금형  2020-06-06 0
922 김보미♥윤전일, 오늘(7일) 결혼…배우·발레리노 부부 탄생  2020-06-06 0
921 위안부 피해자 쉼터 소장, 파주 자택서 숨진 채 발견  2020-06-06 0
920 '94.5kg' 서경석, 다이어트 대성공 "브이라인→뚜렷한 화살코"  2020-06-06 0
919 올 여름 기대되는 신인 혼성그룹  2020-06-06 0
918 임영웅, 이게 바로 182㎝ 위엄 '비율 천재 탄생'  2020-06-06 0
917 한예슬, 파격 히피펌+늘씬한 각선미…  2020-06-06 0
916 NC 8세 소녀, 코로나 합병증으로 사망  2020-06-06 0
915 정용진, 스타벅스 `서머 레디백` 득템 인증…"부회장 찬스?"  2020-06-06 0
12345678910,,,24